커뮤니티 전체보기

홈 > 커뮤니티 >
정보공유
  • 전체보기
  • 채용정보
  • 정보공유
  • 속풀이 팍팍
  • 비즈니스 트렌드
  • 인생역전 이야기
  • 성공 노하우
검색영역
헐리웃 입점! 스트릿츄러스 파트너 찾습니다
 
일본식 수제 도시락 벤또랑! 미국 투자자, 사업자를 찾습니다
 
티틀리스 미국 법인 마스터프랜차이즈/투자자를 모십니다
 
한인타운 중심 24시 코인런드리 매매합니다
 

제목 [정보공유] 2017년 8월 미국 영주권 문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7.13 지역 CA

조회수(233) | 답글(0)


취업2순위 2년 3개월 ‘후퇴’, 3순위는 ‘오픈’

한인 취업이민 대기자가 가장 많이 몰려 있는 취업 2순위 문호가 2년 3개월 대폭 후퇴했다. 반면, 취업이민 3순위 문호는 다음 달부터 전면 오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국무부가 11일 발표한 8월 영주권 문호에서 취업 2순위와 3순위의 희비가 엇갈렸다.

이번 영주권 문호에 따르면, 그간 전면 오픈 상태를 유지해왔던 취업이민 2순위에 우선일자(final action date)가 도입돼 2년 3개월이 후퇴했고, 그간 우선일자가 적용됐던 3순위는 우선일자가 컷오프데이트가 사라져 전면 오픈상태가 됐다.

취업 2순위에 8월부터 적용되는 새 우선일자는 ‘2015년 4월1일’이다. 7월 영주권 문호에서는 오픈 상태여서 영주권을 최종 승인받을 수 있는 날짜가 갑자기 2년 3개월 후퇴한 것이다

취업이민 3순위 숙련직과 비숙련직 부문은 영주권 접수일자에 이어 발급 우선일자(Final Action Date)까지 전면 오픈됐다

7월 영주권 문호에서 취업 3순위의 최종 승인일은 ‘2017년 6월 8일’이어서 약 2개월이 진전된 것이다.

‘오픈’상태를 유지해왔던 취업 2순위가 갑자기 큰 폭으로 후퇴한 것은 I-485 접수가 대거 몰렸기 때문으로 보인다. 하지만, 국무부는 새 회계연도가 시작되는 오는 10월부터 다시 오픈상태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2순위 대기자들이 크게 당황해할 필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취업이민 2순위의 I-485 접수일(Date of Filing)은 8월에도 ‘오픈’상태여서 I-485와 워크퍼밋 신청서 접수는 가능하다.

가족이민에서는 2A 순위(영주권자의 배우자 및 미성년 자녀) 부문에서 2주 소폭 진전이 나타났을 뿐 나머지 순위에서 우선일자 진전이 나타나지 않았다.

1순위(시민권자의 21세 이상 미혼자녀)는 영주권 승인일이 2010년 12월 22일에서 멈춰섰고, 2B순위(영주권자의 성년미혼자녀)는 승인일이 2010년 11월 1일에서 제자리걸음을 했다.

3순위(시민권자의 기혼자녀) 역시 영주권 승인일이 2005년 7월 8일로 전월과 같았고, 4순위

(시민권자의 형제자매)도 2004년 5월 8일로 우선일자 진전이 없었다.



*본 게시물은 개인회원이 작성한 글로 오픈업비즈닷컴은 게시물 내용에 대해 보증하지 않으며, 게시물에 대한 판단과 결정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은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글쓰기 목록

네티즌 답글

댓글 등록 폼
닉네임
커뮤니티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조회
[공지] 2017 한국 프랜차이즈 쇼케이스 박람회 개최  관리자 2017.08.05 178 CA
[공지] 뉴욕주 네일업소 직원 권리 안내문  관리자 2015.05.30 1359 NY
2901 ‘거짓말 들통’ 20년 지나도 시민권 박탈  (0) 그늫집 2017.08.23 7 CA
2900 이민단속 참여 지역 사법기관, 전국서 60개로 급증  (0) 그늘집 2017.08.23 6 CA
2899 홀세일 Sales 직원 급구 (0) ABIUSA 2017.08.22 9 CA
2898 CA, 불체자 운전면허 신청수 감소세  (0) 그늘집 2017.08.22 12 CA
2897 ‘문(文) 케어’ 혜택 보자…너도나도 한국행?  (0) 그늘집 2017.08.22 5 CA
2896 ◈ 인천공항 렌터카 ◈ 공항 NO.1 렌터카 (0) hrent8715 2017.08.21 15 ID
2895 재외국민위한 24시간 ‘해외안전지킴이’ 운영 (0) 그늘집 2017.08.21 12 CA
2894 ‘극우’ 배넌 없는 트럼프 백악관, 세션스 법무 등 .. (0) 그늘집 2017.08.21 8 CA
2893 취업 영주권의 좋은 고용주란? (0) 그늘집 2017.08.19 14 CA
2892 “영주권 포기할래?” 美 입국시 곤욕 (0) 그늘집 2017.08.19 19 CA
2891 영주권 절반축소법안 가족이민 대부분 없앤다 (0) 그늘집 2017.08.19 11 CA
2890 입국거부 등 ‘송환’ 한국인 매년 1,000명 넘어 (0) 그늘집 2017.08.17 16 CA
2889 DACA 시행 5주년 (0) 그늘집 2017.08.16 14 CA
2888 ‘잘못된 시간, 잘못된 장소’에 있다가… (0) 그늘집 2017.08.16 10 CA
2887 “포인트시스템 이민, 일자리 460만개 사라진다” (0) 그늘집 2017.08.15 12 CA
글쓰기
창업 1:1 무료 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