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상식 전체보기

홈 > 창업상식 >
전체보기
  • 전체보기
  • 창업전
  • 운영중
  • 매매중
검색영역
창업칼럼 송동호 종합로펌 법률 칼럼 | 상식글 총 154

오픈업비즈 상담 전문가

  • 송동호 (대표 변호사)
  • 전화 : 1-201-461-0031 / 이메일 : mail@songlawfirm.com
  • 주소 : 400 kelby st. Fort Lee, NJ 07024
  • 홈페이지 : www.songlawfirm.com
  • 약력
    • 송동호 종합로펌 (Song Law Firm) 대표 변호사
    • NYC 한국학교 교장
    • 캘리포니아 웨스턴 로스쿨 법학 박사
  • 약력 더보기

전문가 칼럼 보기

제목 [창업전] O비자를 준비하는 히치 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작성자 송동호 대표 변호사 작성일 2018.04.20 지역 NJ

조회수(518) | 답글(0)

안녕하세요, 송동호 종합로펌 이민팀입니다. 올 4월 2일에 시작되었던 2019년 회계년도의 H-1B 비자 접수가 예년과 같이 시작 닷새만에 조기마감 되었습니다. 올해 일반 학사학위 캡의 경우 추첨률이 2.6대 1을 넘길 것으로 예상되기에 H-1B 비자 청원서 접수를 하고도 추첨에서 떨어질까 걱정하시는 고객분들이 많습니다.

또한 일부는 아직 취업을 못해 올해 비자 접수를 하지 못함으로 인해 이제 미국 취업의 길이 막힌건 아닌가 좌절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닙니다. 영어 속담중에 “Every cloud has silver lining” 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아무리 힘든 상황이라도 희망이 있다라는 뜻입니다. H-1B의 길이 막혀도, 수많은 대안 비자들이 있습니다.

H-1B비자의 대안으로 가장 많이 고려되는 비자는 바로 O비자 입니다. O비자는 아티스트 비자라고도 알려져 있는 비자로, 과학, 예술, 교육, 사업, 운동, 방송관련 분야에서 뛰어난 실력(extraordinary ability)을 보여준 사람에게 주어지는 비자입니다. H-1B에 비해 O비자는 일년 중 어느 시점에나 접수가 가능하고, 연장 횟수에 제한이 없습니다.

또한 적정임금의 영향을 받지 않고, 고용주가 아닌 에이전시 또한 스폰서를 할 수 있기 때문에 고용주를 찾지 못했어도 신청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오늘은 O비자 신청을 위해 준비해야할 사항들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O비자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크게 두가지 요소가 중요합니다. 첫번째는 뛰어난 실력, 그리고 스폰서쉽입니다. 뛰어난 실력은 주로 이력서, 추천서, 작업물, 포트폴리오를 통해서 증명할 수 있습니다. 스폰서쉽은 고용주, 에이전시, 또는 개인 에이전트의 형태로 가능합니다.

이제 단계별로 O비자 지원 과정이 어떻게 되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1단계는 이력서 입니다. 이력서에는 본인의 작업 이력과 지원 분야를 비롯하여 수상 경력, 출판/발행물 등 주목할만한 성과들을 기재하시면 됩니다.
2) 그 다음 2단계는 바로 스폰서쉽입니다. 스폰서쉽은 위에서 언급한대로 고용주, 에이전시, 또는 개인 에이전트 등 어떤 형태로도 가능합니다. 이 중 본인에게 가장 적당한 스폰서쉽을 결정하시고, 그에 따라 오퍼 레터를 받아놓으시거나 또는 잠재 고용주로부터 두세개 정도의 고용 허가서를 받아두시는 것이 좋습니다.
3) 3단계는 추천서와 포트폴리오입니다. 추천서는 지원자가 해당 분야에서 지닌 ‘뛰어난 재능’ 과 그동안 이뤄낸 성과를 직접적으로 증언해줄 수 있는 자료입니다. 이는 주로 해당 분야에서 권위를 지닌 학계, 산업계 전문가들로부터 받으시면 되며, 보통 다섯개에서 일곱개 정도 준비가 되면 좋습니다. 포트폴리오 또한 지원자분의 능력을 보여줄 수 있는 자료입니다. 개인작업인지 단체 또는 회사에서 팀으로 작업한 것인지에 상관없이 지원자분께서 작업하셨던 모든 자료들을 일단 포트폴리오에 포함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여기까지는 지원자께서 충분히 스스로 준비하실 수 있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O비자 승인을 위해 가장 중요한 부분은 과연 당사자가 이민법 규정이 요구하는 수준의 뛰어난 실력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입증하는가의 여부입니다. 특히 O비자 심사의 기준은 “제출된 증거를 종합적으로 검토(totality of evidence)”하여 승인 여부를 최종 결정합니다. 즉, 예를 들어 추천서나 수상 경력, 또는 언론보도 자료가 최소 몇 건 이상이어야 한다든지 등에 대한 수치적인 조건이 정해져있지 않기 때문에 심사관의 주관적 판단이 개입될 여지도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신청인 스스로 O비자를 준비하는 경우 어떤 자료를 더 보강해야할 지, 또는 어떤 자료가 O비자 승인에 오히려 방해가 될 것인지에 대한 판단을 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학교를 졸업한 지 얼마되지 않은 신청인의 경우 재학시절 인턴쉽, 자원봉사 경력을 기재함에 있어 상당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또 O비자를 위한 추천서는 일반 학교나 취업을 위한 추천서와 달리 신청인의 능력과 업적에 대해 반드시 포함시켜야 하는 내용들이 있기 때문에 필요할 경우 전문변호사의 도움을 받을 필요가 있습니다. 이에 O비자 경험이 많은 변호사일 경우, 신청인 개인이 준비한 자료가 미약하더라도 이에 힘을 실어줄 수 있는 자료들을 수집, 보강합니다.

저희 고객이었던 건축 디자이너의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건축디자이너는 직업 특성상 개인보다는 팀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비율이 훨씬 크고, 이런 경우 이민국은 해당 팀 내에서 신청인의 역할에 대해 의문을 갖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희 고객께서도 ‘과연 이러한 그룹 프로젝트도 내 이력으로 넣어도 되나’ 하고 고민하셨습니다. 하지만 저희는 건축디자이너 프로젝트의 특성을 잘 설명해 주는 자료와 해당 프로젝트에서 고객께서 얼마나 뛰어난 능력을 보였는지를 입증했고, 결국 이 고객께서는 승인을 받으셨습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으로 인해 H-1B 승인률이 눈에 띄게 감소했을 뿐만 아니라 이민국 내부의 심사기준도 상당히 까다로워졌습니다. 이는 O비자에서도 예외는 아닙니다. 그렇기에 O비자를 처음 시작하실 때부터 O비자 전문변호인을 통한 전략수립부터 자료수집 및 청원서 패키지 준비까지 든든한 도움을 받으실 필요가 있습니다. O비자에 대해 더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시다면 mail@songlawfirm.com 으로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
칼럼 내용은 전문가의 소견으로, 칼럼 내용과 관련하여 오픈업비즈의 법률적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네티즌 답글

댓글 등록 폼
닉네임
창업 컬럼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조회
[공지] 미국 세탁소 창업 구매 및 계약시 주의사항  관리자 2014.09.13 12106 CA
[공지] [미국창업 A to Z] 필요한 라이센스 및 퍼밋 안내  관리자 2014.08.28 27016 CA
[공지] 프랜차이즈 시작하기전 고려해야 할 사항들 관리자 2013.06.06 5606 CA
714 성공적인 비즈니스의 첫 걸음, 상표등록! (0) 송동호 대표 변호사 2018.11.16 49 NJ
713 할로윈 캔디 세금, 택스를 받지 않는 주가 있다?(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11.15 31 CA
712 한국 스타트업 기업이 미국 진출시 고려할 사항 (0) 피터 손 공인회계사 2018.11.11 91 CA
711 친구끼리 공동으로 사업을 시작할 때 어떤 파트너십을..(0) 배 겸 변호사 2018.11.10 120 IL
710 해외 금융 자산 신고 강화, 어떻게 시작되었나?(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11.09 63 CA
709 10월 17일 개인소득세 마감후 조치(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11.09 78 CA
708 한국 회사의 미국 지사 설립 (0) 피터 손 공인회계사 2018.10.31 129 CA
707 주재원 비자 (L비자) 신청시 주의해야 할 점(0) 오윤경 변호사 2018.10.30 94 CA
706 외국인의 미국내 부동산 취득과 융자 진행 (2)(0) 엔드류 최 융자전문가 2018.10.11 239 CA
705 2014년 시작된 해외자산 자진신고 마감(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10.05 106 CA
704 상호등록/ DBA 5년마다 갱신해야 한다(0) 최준순 CPA 2018.10.04 209 CA
703 미국 영주권자의 추방 취소 신청, 어떻게 하나?(0) 조나단 박 변호사 2018.09.18 127 CA
702 미국 트레이드 마크에 관한 이해와 등록의 중요성(0) 오윤경 변호사 2018.09.11 378 CA
701 추석 연휴 한국 송금, 세금 문제는 없을까?(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09.07 261 CA
700 신분 위반을 저지른 날부터 불법 체류한 것으로 간주..(0) 제임스 홍 변호사 2018.08.28 190 CA
창업 1:1 무료 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