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상식 전체보기

홈 > 창업상식 >
전체보기
  • 전체보기
  • 창업전
  • 운영중
  • 매매중
검색영역
창업칼럼 배겸 변호사의 다른 시선 | 상식글 총 35

오픈업비즈 상담 전문가

  • 배 겸 (변호사)
  • 전화 : 1-847-777-1882 / 이메일 : k.bae@sisunlawllc.com
  • 주소 : 222 E. Dundee Rd., Floor 3, Wheeling, IL 60090
  • 홈페이지 : http://www.sisunlawllc.com
  • 약력
    • 일리노이주 변호사
    • 미국 연방 법원 등록 변호사
    • 미국 연방 조세 법원 등록 변호사
  • 약력 더보기

전문가 상담글 보기

전문가 칼럼 보기

제목 [운영중] 압류-상환 부족액의 법적 절차
작성자 배 겸 변호사 작성일 2018.02.20 지역 IL

조회수(426) | 답글(0)

배 겸 변호사의 다른 시선

“압류 – 상환 부족액의 법적 절차”

지난 두 번의 칼럼을 통해 압류의 기본 개념과 절차, 그리고 채무자의 법적 의무 및 권리에 관하여 살펴보았다. 압류를 주제로 한 마지막 칼럼으로 법원 압류 경매 후 채무자에게 남게되는 융자 잔액에 대하여 알아보도록 하자.

많은 이들이 압류에 관해 오해하고 있는 사실 중 하나는, 부동산이 융자회사에 의해 압류되고 나면 그것으로 모든 채무가 없어진다는 것이다. 엄밀히 말하자면, 채무자가 변제하지 못한 전체 융자 상환금과 그 당시 부동산 건물 가치, 최종 법원 경매 낙찰가에 따라 압류 소송 후 채무가 없어질 수도 있고, 계속 남아있을 수도 있다. 따라서, 융자금액을 갚지 못해 건물을 포기하는 행위를 결코 쉽게 생각해서는 안된다.

압류 소송이 승인되고 법원 경매가 이루어지면, 경매 입찰자 중 가장 높은 액수를 제시한 입찰자 혹은 압류 소송을 진행한 융자회사에게 부동산이 매각된다. 이때 경매 낙찰가가 융자회사가 받아야할 융자 상환금액의 총액수보다 낮을 경우, 상환부족액(In Personam Deficiency)이 발생한다.

현실적으로 보면, 압류 소송까지 가게 되는 부동산 건물은 전체 융자 상환금액보다 그 가치가 낮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건물 가치가 융자 상환금액보다 높을 경우, 굳이 압류 소송으로 건물을 빼앗기기 전에 재융자를 통해 건물을 지키거나 혹은 정상 매매를 통해 남은 융자 금액을 갚을 수 있기 때문이다.

상환부족액이 발생하면, 융자회사는 그 부족액을 채무자에게 개인적으로 받아낼 법적 권리를 갖는다. 즉, 저당권이 설정되었던 부동산이 더이상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융자회사는 채무자의 월급, 은행통장, 혹은 다른 자산을 통해 상환부족액을 받아낼 수 있는 것이다.

또는, 채무자가 소유하고 있는 다른 부동산이 있다면 그 부동산에 추가로 저당권을 설정할 수 있다. 다른 부동산에 저당권을 설정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상환부족액을 채무자에게 개인적으로 받아내기 위해서는 융자회사가 추가로 추심 재판을 진행해야 한다. 반드시 법원을 통해서만 채무자의 다른 재산에 손을 뻗칠 수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은 개념으로, 압류소송에 참여한 융자회사가 하나 이상일 경우, 첫번째 저당권자가 아닌 다른 저당권자들 역시 상환부족액을 받아낼 권리가 있다. 예를 들어, 압류 경매 낙찰가가 100만 달러이고, 첫번째 저당권자의 융자 상환금이 80만 달러, 두번째 저당권자의 융자 상환금이 30만 달러라고 가정해보자.

법원 경매를 통해 첫번째 저당권자는 80만 달러 모두를 상환받고, 두번째 저당권자는 20만 달러밖에 받을 수 없는 경우, 두번째 저당권자는 상환받지 못한 10만 달러를 채무자에게 개인적으로 받아낼 수 있는 것이다. 물론 이 역시 추가 법적 소송을 통해서만 월급이나 은행 통장 등에 권리행사를 할 수 있다. 이러한 상환부족액은 압류 소송뿐 아니라 숏세일을 통해 부동산을 처분한다 하더라도 똑같이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본 글은 시카고 중앙일보 2018년 02월 19일자에 기재된 칼럼입니다.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page=1&branch=HOME&source=&category=opinion.outercolumn&art_id=6020084

시선 웹사이트에서 칼럼 보기
http://www.sisunlawllc.com/news-events/law-media/

시선 페이스북에서 칼럼 보기
https://www.facebook.com/sisunlawllc/

목록
!
칼럼 내용은 전문가의 소견으로, 칼럼 내용과 관련하여 오픈업비즈의 법률적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네티즌 답글

댓글 등록 폼
닉네임
창업 컬럼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조회
[공지] 미국 세탁소 창업 구매 및 계약시 주의사항  관리자 2014.09.13 10860 CA
[공지] [미국창업 A to Z] 필요한 라이센스 및 퍼밋 안내  관리자 2014.08.28 24809 CA
[공지] 프랜차이즈 시작하기전 고려해야 할 사항들 관리자 2013.06.06 4739 CA
675 세입자를 강제로 내보낼 수 있나요? (0) 배 겸 변호사 2018.08.18 7 IL
674 이민국 최근 동향 – 빈익빈 부익부, 이제 영주.. (0) 송동호 대표변호사 2018.08.16 56 NJ
673 디즈니 캐릭터를 허가 없이 사용할 때 벌어지는 일(0) 하윤 케인 변호사 2018.08.14 33 CA
672 여름방학 학생들의 아르바이트, 소득세 신고는?(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08.04 63 CA
671 매장 절도 (Shoplifting), 이렇게 대처하세요!(0) 송동호 대표 변호사 2018.07.28 78 NJ
670 은퇴자의 사회 보장 연금(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07.16 122 CA
669 매장 절도 (Shoplifting), 이렇게 대처하세요! (0) 송동호 대표 변호사 2018.07.14 191 NJ
668 평생 일군 재산 잘 정리해야 한다(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07.07 150 CA
667 감가상각 공제의 환수(Depreciation Recapture)(0) 엄기욱 공인회계사 2018.07.05 107 CA
666 어떻게 하면 과세 소득을 줄일 수 있나?(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06.29 191 CA
665 2018 년 하반기 세금관련 중요 일정(0) 피터 손 공인회계사 2018.06.27 175 CA
664 복잡한 임대 계약법 한번에 정리하기(0) 배 겸 변호사 2018.06.22 167 IL
663 홈오피스 공제(Home office deduction) (0) 피터 손 공인회계사 2018.06.21 190 CA
662 7월 1일 LA시 최저인금 인상 (0) 피터 손 공인회계사 2018.06.16 172 CA
661 회계 방법에 따라 달라지는 세금, 현금주의와 발생주..(0) 정동완 공인회계사 2018.05.23 233 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