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상식 전체보기

홈 > 창업상식 >
전체보기
  • 전체보기
  • 창업전
  • 운영중
  • 매매중
검색영역
창업칼럼 배겸 변호사의 다른 시선 | 상식글 총 32

오픈업비즈 상담 전문가

  • 배 겸 (변호사)
  • 전화 : 1-847-777-1882 / 이메일 : k.bae@sisunlawllc.com
  • 주소 : 222 E. Dundee Rd., Floor 3, Wheeling, IL 60090
  • 홈페이지 : http://www.sisunlawllc.com
  • 약력
    • 일리노이주 변호사
    • 미국 연방 법원 등록 변호사
    • 미국 연방 조세 법원 등록 변호사
  • 약력 더보기

전문가 상담글 보기

전문가 칼럼 보기

제목 [매매중] 주거주 주택 면세 혜택 받으려면 미리 준비해야
작성자 배 겸 변호사 작성일 2017.09.19 지역 IL

조회수(339) | 답글(0)

배 겸 변호사의 다른 시선

“주거주 주택 면세 혜택 받으려면 미리 준비해야”

일단 거주용 주택을 구입하면 최소 2년은 살아야 세금 손해를 안 본다는 말을 흔히 듣는다. 이를 다시 정확히 말하자면, 세금 손해가 아닌 세금 혜택을 보기 위해서는 집을 팔기 전 최소 2년은 그 집에 거주해야 한다는 뜻이다. 연방 세법에 의하면, 기본적으로 1년 이상 소유한 집을 팔 경우 양도 소득세 대상이 된다. 하지만, 특정 조건을 만족하면 연방국세법 121조의 ‘주거주 주택 면세 조항’ 혜택을 받아 양도 소득세를 피할 수 있다.

주거주 주택 면세 조항은, 주택을 팔고 남은 순수익에서 개인 25만 달러, 부부 합산의 경우 50만 달러까지 양도 소득세를 면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해당하려면, 주택을 파는 시점을 기준으로 과거 5년 중에 최소 2년 이상 그 집을 소유했어야 하고 그 집에 실제 거주를 했어야 한다. 소유와 거주가 동시에 발생할 필요는 없다. 즉, 예를 들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렌트로 살았던 주택을 2015년도에 구입하여 다른 사람에게 렌트를 내주고 2017년도에 매각한다고 해도 주거주 주택 면세 조건에 부합된다는 말이다. 주택을 파는 시점에 그 집에 살고 있지 않아도 상관없는 것이다.

또한, 그 2년의 기간이 반드시 연속적일 필요는 없다. 쉽게 말해, 2012년도에 구입한 주택에 2013년까지만 살고 다른 곳으로 이사했다가 2016년도에 다시 그 집에 들어와 살면서 2017년도에 매각한다고 하더라도 여전히 면세 조항에 의거하여 세금 혜택을 볼 수 있다.

한가지 주의할 점은, 주거주 주택 면세 조항은 말 그대로 반드시 주거주 주택에만 적용된다는 것이다. 연방 세법에 의하면 한 사람은 하나 이상의 주거주 주택을 소유할 수 없기 때문에, 두 개 이상의 주택을 소유한 경우 두 번째 주택부터는 이 조항의 혜택을 받을 수 없다. 다만, 주거주 주택임을 입증하기 위해 항상 그 집에 거주할 필요는 없다. 가령 휴가나 비지니스의 이유로 몇 달간 집을 비우더라도 여전히 주거주 주택임을 증명하는 데에는 문제가 없다.

해당 주택에 부부가 공동으로 거주하고 있을 경우, 면세 혜택은 두 배가 된다. 50만 달러의 면세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조건에 부합되어야 한다. 첫째, 결혼한 부부이며 연말정산 세금보고를 함께 (Joint Filing) 하고, 둘째, 부부 중 한 명이 해당 주택을 소유해야 하며, 셋째, 부부 두명 모두 해당 주택에 거주해야 하며, 마지막으로, 주택을 매각하는 시점으로부터 과거 2년 내에 둘 중 어느 누구도 다른 주택을 통해 면세 혜택을 받은 적이 없어야 한다. 위의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할 경우 국세청은 이 두 명을 부부가 아닌 각각 개인으로 취급하여 면세 혜택을 부여한다.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이후 폭락한 부동산 가치 때문에 집을 매각한다 하더라도 한동안 양도 소득세에 대한 부담이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부동산 경기가 다시 회복되는 시점에 집을 매각할 경우 양도 소득세를 피할 수 없기 때문에, 주거주 주택 면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 하겠다.


본 글은 시카고 중앙일보 2017년 9월 18일자에 기재된 칼럼입니다.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page=1&branch=CH&source=CH&category=opinion&art_id=5526243

시선 웹사이트에서 칼럼 보기
http://www.sisunlawllc.com/news-events/law-media/

시선 페이스북에서 칼럼 보기
https://www.facebook.com/sisunlawllc/

목록
!
칼럼 내용은 전문가의 소견으로, 칼럼 내용과 관련하여 오픈업비즈의 법률적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네티즌 답글

댓글 등록 폼
닉네임
창업 컬럼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조회
[공지] 미국 세탁소 창업 구매 및 계약시 주의사항  관리자 2014.09.13 10624 CA
[공지] [미국창업 A to Z] 필요한 라이센스 및 퍼밋 안내  관리자 2014.08.28 24343 CA
[공지] 프랜차이즈 시작하기전 고려해야 할 사항들 관리자 2013.06.06 4580 CA
206 리스계약, 5년 리스와 5년 옵션의 정확한 의미(0) 제임스 권 브로커 2018.06.02 204 CA
205 공동 소유주 동의 없이 집을 팔고싶다면?(0) 배 겸 변호사 2018.05.15 170 IL
204 미국 첫 주택 구매, 거주용이 유리할까? 임대주는 것..(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05.15 159 CA
203 주택 가격이 계속 올라가는데 앞으로의 주택 시장변화..(0) 곽재혁 에이전트 2018.05.04 188 CA
202 임대 양도 계약서 작성시 주의점(0) 이상일 변호사 2018.05.02 258 CA
201 상가를 계약할 때 옵션은 누가 권한을 가지고 있나요?(0) 제임스 권 브로커 2018.04.24 202 CA
200 홈모기지 이자율에 영향을 주는 것들(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03.29 350 CA
199 외국인들의 미국 부동산 투자 동기와 유형들(0) 곽재혁 에이전트 2018.03.23 312 CA
198 미국 부동산 투자시 고려해야 할 사항(0) 곽재혁 에이전트 2018.03.14 397 CA
197 매니지먼트 계약을 해도 될까요?(0) 임종범 변호사 2018.03.09 244 WA
196 상가 리스 옵션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서(0) 제임스 권 브로커 2018.03.07 399 CA
195 압류–상환 부족액과 추심 재판(0) 배 겸 변호사 2018.03.06 353 IL
194 리스 기간 만료 전 가게를 문닫고자 할 경우 계약(0) 제임스 권 브로커 2018.02.17 358 CA
193 새로운 부동산 클로징 법규 - TRID(0) 배 겸 변호사 2018.01.11 292 IL
192 상가 계약, 너무 많은 요구를 하는 것 같습니다(0) 제임스 권 브로커 2018.01.04 308 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