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상식 전체보기

홈 > 창업상식 >
전체보기
  • 전체보기
  • 창업전
  • 운영중
  • 매매중
검색영역
창업칼럼 임원기의 인터넷 인사이드 | 상식글 총 56

오픈업비즈 상담 전문가

  • 임원기 (기자)
  • 전화 : 82-10-2628-3452 / 이메일 : wonki.lim@gmail.com
  • 주소 : Seoul, South Korea
  • 홈페이지 : http://limwonki.com/
  • 약력
    • 대원외국어고등학교 졸업(1993)
    • 서울대학교 종교학과 졸업(2000)
    • 서울대학교 외교학과 대학원 정치경제학 석사(2002)
  • 약력 더보기

전문가 칼럼 보기

제목 [창업전] 1000억 인수제의 거절하고…김범수 품에 안긴 이 남자
작성자 임원기 기자 작성일 2017.08.17 지역 KOR

조회수(235) | 답글(0)

'20대 로봇 천재' 오상훈 럭스로보 대표

카카오를 택했다
글로벌 기업에 팔았으면 수백억 벌었겠지만
'롤모델' 김 의장 옆에서 경영 배우는 게 더 중요

카카오가 반했다
지분 10% 40억 투자
럭스로보 위해 IoT 전담부서 만들어 전폭 지원 나서


모듈형 조립 로봇 ‘모디’를 개발한 럭스로보는 현재 한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중 하나다. 모디는 올해 처음 수출을 시작하는데도 30개국에서 주문이 밀려들고 있다.

로봇 자체보다 높은 평가를 받는 건 로봇을 제어하기 위해 개발한 자체 반도체 운영체제(OS)다. 반도체끼리 서로 통신하는 방식을 적용해 값싼 부품으로도 높은 성능을 낼 수 있게 해준다. 이 기술을 노리고 이름만 대면 알 만한 해외 정보기술(IT) 기업이 1000억원대 인수 제의를 하기도 했다. 국내 유수 대기업들도 700억~800억원대로 기업 가치를 평가하며 수차례 투자를 제의했다.

오상훈 럭스로보 대표는 이런 제안들을 모두 거절했다. 대신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손을 잡았다. 카카오는 7일 럭스로보에 40억원을 투자했다고 발표했다. 인수한 지분율은 10%가 조금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전에 제안받았던 것보다 기업 가치는 낮게 평가됐다. 해외 IT 기업에 회사를 팔거나 대기업들의 투자를 유치했으면 오 대표는 당장 수백억원을 손에 거머쥘 수 있었다. 27세 젊은 스타트업 최고경영자(CEO)는 왜 카카오를 택했을까.

“진짜 경영을 배우고 싶었다”

오 대표는 “그간 정말 많은 기업으로부터 투자 제의를 받았다”며 “‘얼마가 필요하냐, 필요한 만큼 투자할 수 있다’고 말한 대기업도 있었다”고 했다.

그런데도 그는 카카오를 고집했다. 카카오는 처음엔 럭스로보에 관심이 없었다. 다른 기업들의 제안이 몰려오는 와중에도 오 대표는 김 의장에게 회사를 알리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했다. 결국 김 의장이 “무슨 스타트업이길래 이렇게 다양한 곳에서 추천하나, 한번 만나는 보자”고 했다는 후문이다.

오 대표가 돈보다 중요하게 생각한 건 ‘경영을 배우고 싶은 간절함’이었다. 그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저는 이제 27세입니다. 앞으로 인생에서 창업을 세 번 정도는 더 할 것 같습니다. 돈도 중요하겠지만 진짜 자기 손으로 기업을 일으킨 사람을 옆에서 보고 배우는 게 더 중요하다고 판단했습니다. 해외 기업에 회사를 팔거나 대기업의 투자를 유치하면 이런 걸 배울 수 없겠죠.”

김 의장은 두 번의 창업(한게임, 카카오)을 모두 ‘대성공’으로 이끌었다. 업계에선 “시대의 변화를 잘 읽어내고 될 성싶은 사업에 투자를 집중하는 능력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런 측면에서 오 대표와 ‘궁합'이 잘 맞았다는 설명이다.

그렇다고 해도 당초 1000억원 이상의 기업 가치를 받던 럭스로보가 400억원 정도 가치로 투자를 받은 건 의외라는 시각도 적지 않다. 이에 대해 카카오와 럭스로보 측은 “단순한 재무적 투자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럭스로보에 투자하면서 사내에 사물인터넷(IoT) 전담부서를 만들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럭스로보의 반도체 OS 기술을 활용하면 IoT 기기의 생산 단가를 내릴 수 있을 뿐 아니라, 기기들끼리 서로 통신하며 상황에 따라 다른 성능을 낼 수도 있다. 카카오가 럭스로보 투자를 통해 IoT 산업에 본격 진출하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커뮤니케이션 분야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가진 카카오가 기기 간 통신 기술인 IoT 산업에 진출하는 것은 예상된 수순”이라며 “럭스로보의 반도체 기술과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목록
!
칼럼 내용은 전문가의 소견으로, 칼럼 내용과 관련하여 오픈업비즈의 법률적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네티즌 답글

댓글 등록 폼
닉네임
창업 컬럼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조회
[공지] 미국 세탁소 창업 구매 및 계약시 주의사항  관리자 2014.09.13 9292 CA
[공지] [미국창업 A to Z] 필요한 라이센스 및 퍼밋 안내  관리자 2014.08.28 19817 CA
[공지] 프랜차이즈 시작하기전 고려해야 할 사항들 관리자 2013.06.06 4047 CA
595 취업이민 케이스 영주권 인터뷰 심사(0) 조나단 박 변호사 2017.10.17 25 CA
594 부동산, 그리고 유한책임회사 (LLC)(0) 배 겸 변호사 2017.10.16 39 IL
593 이민국의 H-1B RFE 남발 비상사태 – (1) (0) 송동호 대표 변호사 2017.10.16 32 NJ
592 가족 초청 영주권, 재정 보증자의 책임에 관하여(0) 오윤경 변호사 2017.10.12 62 CA
591 E-2 비자 스템프 갱신 할 때 주의사황(0) 김준서 변호사 2017.10.12 32 CA
590 IRS의 세금 징수문제 어떻게 대처하나(0) 정동완 공인회계사 2017.10.11 39 CA
589 한국 거주자로부터 상속받은 경우 한미 과세 채널(0) 위현량 공인회계사 2017.10.10 58 CA
588 미국 취업 영주권 인터뷰 준비하기 – 2회 (0) 송동호 대표 변호사 2017.10.10 71 NJ
587 취업 영주권 인터뷰 준비하기 (1/2)(0) 송동호 대표 변호사 2017.10.09 93 NJ
586 취업 이민 신청 절차와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들(0) 김왕진 변호사 2017.10.09 80 CA
585 미국 지사 설립, 직원 파견 위한 L 1 미국 주재원 비..(0) 조나단 박 변호사 2017.10.06 26 CA
584 챕터7, 챕터13, 그리고 챕터11, 파산과 세금의 관계(0) 정동완 공인회계사 2017.09.27 45 CA
583 상용부동산 구매시 실사의 중요성과 체크리스트 (0) 송동호 변호사 2017.09.27 89 NJ
582 라이센스 계약과 프랜차이즈 계약의 차이점(0) 차제명 변호사 2017.09.24 111 CA
581 Adjustment of Status (신분 조정, I-485) 신청시 숙..(0) 오윤경 변호사 2017.09.20 99 CA
창업 1:1 무료 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