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상식 전체보기

홈 > 창업상식 >
전체보기
  • 전체보기
  • 창업전
  • 운영중
  • 매매중
검색영역
창업칼럼 안병찬 CPA의 미국 세무/회계 칼럼 | 상식글 총 41

오픈업비즈 상담 전문가

  • 안병찬 (공인회계사)
  • 전화 : 1-213-738-6000 / 이메일 : consulting@abccpas.com
  • 주소 : 3435 Wilshire Blvd #600 Los Angeles, CA 90010
  • 홈페이지 : http://abccpas.com/
  • 약력
    • ABC CPAS 회계법인 대표 회계사
    • 세무와 회계, M&A 기업 인수 합병, 세무 감사 전문
    • 한국기업 미국 진출 전문 컨설팅
  • 약력 더보기

전문가 상담글 보기

전문가 칼럼 보기

제목 [창업전] 2014년 시작된 해외자산 자진신고 마감
작성자 안병찬 공인회계사 작성일 2018.10.05 지역 CA

조회수(263) | 답글(0)

지난 9월28일 부로 2014년 부터 시작된 해외금융자산 자진신고 프로그램이 마감되었다.

2008년 스위스 은행인 UBS 은행 전 직원이 다이아몬드를 밀수하다가 적발되었다. 연방수사국에서는 이 직원의 다이아몬드 밀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 직원이 UBS은행에서 일하면서 여러고객들의 돈을 스위스의 UBS 은행에 은닉한 사실을 밝혀내고, 형을 줄여주는 조건으로 이 고객들의 정보와 은행 정보를 얻어냈다.

이 정보를 기초로 미 연방수사국은 1862년에 만들어진 거의 150년 역사를 가진 은행의 비밀금고를 여는데 성공했다. 결국 UBS은행이 손을 들게됨에 따라서, 스위스 UBS 은행 고객 중 미국 국적 고객 약 4,450 명의 리스트를 받아내고, 연방국세청은 UBS은행에 7억8천만 달러 벌금을 징수했다.

이렇게 확보한 정보를 기초로 연방국세청에서는 2009년 해외금융자산 자진신고의 문을 열고 해외금융자산 신고 홍보와 해외은닉자산을 찾아내기 위해서 연방국세청 내에 새로운 전담 부서를 만들었다.

이렇게 해외금융자산 신고에 대한 연방국세청의 강력한 대응은 지난 10년동안 수십억달러의 세수와 십만명이 넘는 해외금융자산 보유자들을 자진신고로 이끄는 대단한 수확을 거두었다.

지난 약 10년동안 자진신고 문을 열어 놓았던 연방국세청은 자진신고자 수가 점점 줄고 있고, 납세자들이 해외금융자산에 대한 교육과 인식이 높아졌고, 신고율이 높아짐에 따라 지난 9월28일 부로 2014년 부터 실시한 자진신고 프로그램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그렇다고해서 연방국세청이 해외금융자산에 대한 방침이나 정책이 바뀐 것은 아니다. 이미 충분히 커진 조직을 계속해서 운영할 것이고, 해외 은닉되어 있는 자산을 찾기 위해서 다양한 노력이 이어질 것이다. 연방국세청 IRS에 따르면, 미국과 이미 계약을 맺은 각 나라들로 부터 입수되는 정보를 계속 분석할 것이고, 자동 신고 시스템, 스위스 은행으로 부터 받는 정보 그리고 소환장 등을 통해서 강도의 줄임 없이 지속적으로 분석하고 방법을 발전시켜서 해외에 재산을 은닉하는 사람들이 발을 붙일 수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해외금융자산 자진신고가 완전히 마감된 9월28일 이후에 신고 방법에 대해서는 연방국세청에서 곧 안내를 공표할 것이다.

목록
!
칼럼 내용은 전문가의 소견으로, 칼럼 내용과 관련하여 오픈업비즈의 법률적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네티즌 답글

댓글 등록 폼
닉네임
창업 컬럼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조회
[공지] 미국 세탁소 창업 구매 및 계약시 주의사항  관리자 2014.09.13 12936 CA
[공지] [미국창업 A to Z] 필요한 라이센스 및 퍼밋 안내  관리자 2014.08.28 29487 CA
[공지] 프랜차이즈 시작하기전 고려해야 할 사항들 관리자 2013.06.06 5891 CA
755 세무감사 피하는 법 - 1099폼을 누락하지 않는다 (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9.06.13 25 CA
754 미국 주재원의 NIW 성공 CASE 소개(0) 서의석 변호사 2019.06.07 61 CA
753 세무감사 피하는 법 - E-File vs Paper File (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9.06.06 116 CA
752 지리한 바이어와 셀러의 싸움은 언제까지 지속될까(0) 곽재혁 에이전트 2019.06.01 65 CA
751 세무감사 피하는 법 - 애매하고 불확실한 공제신청 피.. (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9.05.29 107 CA
750 영주권 거절에 대한 사면 신청, I-601 신청서(0) 김준서 변호사 2019.05.17 126 CA
749 국세청이 발표한 Dirty Dozen - 탈세와 사기 방법들 (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9.05.15 145 CA
748 트럼프 대통령은 왜 세금보고서를 감추려 하나 (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9.05.08 183 CA
747 셀러스 마켓이 돌아오는가?(0) 곽재혁 에이전트 2019.05.02 148 CA
746 프로디 기록으로 영주권 거절 및 추가서류 받는 경우 ..(0) 김준서 변호사 2019.04.30 277 CA
745 미성년자 아이를 데리고 미국 입국시 주의해야 할 점(0) 오윤경 변호사 2019.04.17 236 CA
744 결석 재판 추방 명령 무효 및 재판 재개 신청(0) 조나단 박 변호사 2019.04.10 133 CA
743 미국 영주권 심사기간이 장기화된 경우 대안(0) 김준서 변호사 2019.03.29 282 CA
742 시민권자 배우자의 영주권 신청과 프로디 학교(0) 제임스 홍 변호사 2019.03.26 895 CA
741 2019 미국 주택가격 시장 전망(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9.03.20 339 CA
창업 1:1 무료 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