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상식 전체보기

홈 > 창업상식 >
전체보기
  • 전체보기
  • 창업전
  • 운영중
  • 매매중
검색영역
창업칼럼 안병찬 CPA의 미국 세무/회계 칼럼 | 상식글 총 42

오픈업비즈 상담 전문가

  • 안병찬 (공인회계사)
  • 전화 : 1-213-738-6000 / 이메일 : consulting@abccpas.com
  • 주소 : 3435 Wilshire Blvd #600 Los Angeles, CA 90010
  • 홈페이지 : http://abccpas.com/
  • 약력
    • ABC CPAS 회계법인 대표 회계사
    • 세무와 회계, M&A 기업 인수 합병, 세무 감사 전문
    • 한국기업 미국 진출 전문 컨설팅
  • 약력 더보기

전문가 상담글 보기

전문가 칼럼 보기

제목 [창업전] 세무감사에 걸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작성자 안병찬 공인회계사 작성일 2018.06.12 지역 CA

조회수(570) | 답글(0)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우선 소득이 높을수록 감사걸릴 확률은 높아 진다.

소득에 비해 지나치게 높은 기부금 등의 공제신청은 국세청으로 하여금 궁금하게 만들기도 한다. 작은 소득이라도 누락하는 것은 국세청감사 확율을 증가시킨다.

국세청은 각 기관 또는 기업으로 부터 보고되는 소득을 납세자들이 신고한 소득과 비교하는 시스템이 상당히 잘 갖추어져있다. 따라서 제3자에 의해서 이미 보고된 소득을 누락하는 것은 국세청으로 부터 통보 받거나, 감사로 이어질 확율이 높다고 보면 된다.

계속적인 손실로 보고하는 것 역시 국세청에서는 어떻게 생활비를 충당했는지에 대한 질문을 갖게만든다.

직장으로 부터 환급받지 못한 비용을 무리하게 신청하길 원하는 이들이 있다. 이것은 국세청으로 부터 증빙자료를 요청받을 확율이 높다. 소득세신고서에 계산이 틀린 것 역시 국세청을 불러들이는 기회가 될 수 있다. 국세청에서는 소득과 공제 그리고 세금 계산이 정확히 맞지 않으면, 그냥 넘어갈 수 없다. 따라서 잘못 계산된 소득세신고서는 국세청 초청장과 다름없다.

간혹 공제금액의 숫자의 끝자리를 2,000 또는 13,000 식으로 숫자를 만든 것 처럼 신고하는 소득세신고서를 보게 된다. 이것은 국세청으로 하여금 소득세신고서가 정확히 만들어지지 않았다는 의심을 갖게한다. 전 배우자,파트너, 종업원 과 같이 가까운 이들과의 관계가 나쁠 경우 이들이 가지고 있는 정보를 국세청에 전달해서 국세청이 정확한 정보를 갖고 세무감사 통보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가까운 이들과의 관계를 잘 해야한다.

해외에 재산을 숨기는 것 역시 감사 확율이 높아질 수 있다.

지난 2008년 이후 스위스, 홍콩 등 그동안 미국 납세자들이 해외에 재산을 도피하기 위해서 많이 활용했던 지역들이 된서리를 맞았고, 이 조세 피난처에 숨겨 놓은 재산들이 국세청의 강도 높은 조사와 조치로 양성화 되어 왔다.

소득세신고서를 제때 신고하지 않고 자주 마감일을 넘긴다든지, 아예 여러해 소득세신고를 누락하는 것 역시 국세청에서 가장 관심 많은 감사대상 중 하나임을 유의해야 겠다.

목록
!
칼럼 내용은 전문가의 소견으로, 칼럼 내용과 관련하여 오픈업비즈의 법률적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네티즌 답글

댓글 등록 폼
닉네임
창업 컬럼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조회
[공지] 미국 세탁소 창업 구매 및 계약시 주의사항  관리자 2014.09.13 12967 CA
[공지] [미국창업 A to Z] 필요한 라이센스 및 퍼밋 안내  관리자 2014.08.28 29596 CA
[공지] 프랜차이즈 시작하기전 고려해야 할 사항들 관리자 2013.06.06 5909 CA
757 이민법상의 유죄판결 (0) 조나단 박 변호사 2019.06.24 19 CA
756 세무감사 피하는 법 -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라! (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9.06.20 55 CA
755 세무감사 피하는 법 - 1099폼을 누락하지 않는다 (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9.06.13 98 CA
754 미국 주재원의 NIW 성공 CASE 소개(0) 서의석 변호사 2019.06.07 90 CA
753 세무감사 피하는 법 - E-File vs Paper File (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9.06.06 157 CA
752 지리한 바이어와 셀러의 싸움은 언제까지 지속될까(0) 곽재혁 에이전트 2019.06.01 76 CA
751 세무감사 피하는 법 - 애매하고 불확실한 공제신청 피.. (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9.05.29 129 CA
750 영주권 거절에 대한 사면 신청, I-601 신청서(0) 김준서 변호사 2019.05.17 142 CA
749 국세청이 발표한 Dirty Dozen - 탈세와 사기 방법들 (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9.05.15 156 CA
748 트럼프 대통령은 왜 세금보고서를 감추려 하나 (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9.05.08 199 CA
747 셀러스 마켓이 돌아오는가?(0) 곽재혁 에이전트 2019.05.02 157 CA
746 프로디 기록으로 영주권 거절 및 추가서류 받는 경우 ..(0) 김준서 변호사 2019.04.30 298 CA
745 미성년자 아이를 데리고 미국 입국시 주의해야 할 점(0) 오윤경 변호사 2019.04.17 267 CA
744 결석 재판 추방 명령 무효 및 재판 재개 신청(0) 조나단 박 변호사 2019.04.10 138 CA
743 미국 영주권 심사기간이 장기화된 경우 대안(0) 김준서 변호사 2019.03.29 319 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