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상식 전체보기

홈 > 창업상식 >
전체보기
  • 전체보기
  • 창업전
  • 운영중
  • 매매중
검색영역
창업칼럼 안병찬 CPA의 미국 세무/회계 칼럼 | 상식글 총 32

오픈업비즈 상담 전문가

  • 안병찬 (공인회계사)
  • 전화 : 1-213-738-6000 / 이메일 : consulting@abccpas.com
  • 주소 : 3435 Wilshire Blvd #600 Los Angeles, CA 90010
  • 홈페이지 : http://abccpas.com/
  • 약력
    • ABC CPAS 회계법인 대표 회계사
    • 세무와 회계, M&A 기업 인수 합병, 세무 감사 전문
    • 한국기업 미국 진출 전문 컨설팅
  • 약력 더보기

전문가 상담글 보기

전문가 칼럼 보기

제목 [매매중] 홈모기지 이자율에 영향을 주는 것들
작성자 안병찬 공인회계사 작성일 2018.03.29 지역 CA

조회수(755) | 답글(0)


이자율이 계속 상승할 것이라는 것이 전반적인 분위기입니다.

뿐만 아니라, 여전히 주택 등 부동산 가격은 내려갈 생각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주택가격의 상승은 내집마련을 점점 더 어려워지게 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그동안 이자율이 낮아서 주택 구입에 적지 않은 도움을 주어왔습니다만 주택 구입에 융자를 생각하고 있는 분들이나 재융자를 고려하시는 분들에게는 이자율의 상승은 반가운 소식일 수 없습니다. 오늘은 이렇게 융자를 고려하시는 분들이 꼭 알고 있어야할 이자율에 영향을 주는 요소들을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첫째, 융자때 고려되는 것은 크레딧 점수입니다.

은행에서는 이 크레딧 점수를 기초로 융자 신청자의 융자금 갚을 능력을 가늠하게 됩니다. 당연히 높은 점수는 이자율을 낮추는데 도움이됩니다. 융자를 신청하기 전에 미리 본인의 크레딧 점수와 리포트를 점검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혹시 잘못된 것이 있을 경우 정정한 후 융자를 신청하는 것이 좋기 때문입니다.

둘째는 주택의 위치입니다. 구입하려는 주택의 로케이션이 어디이냐에 따라 크지는 않지만 이자율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셋째는 융자금의 규모와 구입하려는 집의 가격의 크기, 다운페이먼트를 어느정도 하느냐에 따라 이자율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당연히 융자금이 작을 수록 이자율이 더 유리합니다. 융자금이 크고 다운 페이먼트가 작을 수록 은행 입장에서는 리스크가 크기 때문에 이자율을 높게 책정하게 됩니다.

넷째는 융자기간과 이자의 종류입니다.

즉, 고정 이자인지 변동 이자인지에 따라 이자율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융자 기간이 짧을 경우 이자율이 낮습니다만 높은 Monthly Payment를 부담해야합니다. 그리고 변동이자일 경우 매년 변동되는 이자율에 따라 조정되므로 이자율이 낮을 경우에는 유리하지만 이자율이 상승 무드일 경우에는 자칫 상당히 부담스러운 높은 이자를 부담해야 할 수도 있으므로 이자율 추세를 잘 살펴야 할 것입니다.

그동안 역사적으로 최저의 이자율 시대는 막을 내리고, 이자율이 지속적으로 상승될 것으로 전망되고있습니다.

융자가 필요하신 분들은 이런 부분들을 잘 고려해야 할 것 같습니다.

목록
!
칼럼 내용은 전문가의 소견으로, 칼럼 내용과 관련하여 오픈업비즈의 법률적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네티즌 답글

댓글 등록 폼
닉네임
창업 컬럼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조회
[공지] 미국 세탁소 창업 구매 및 계약시 주의사항  관리자 2014.09.13 12364 CA
[공지] [미국창업 A to Z] 필요한 라이센스 및 퍼밋 안내  관리자 2014.08.28 27741 CA
[공지] 프랜차이즈 시작하기전 고려해야 할 사항들 관리자 2013.06.06 5699 CA
215 중간 선거 후 한두달이 투자의 성패를 좌우한다 :2018..(0) 곽재혁 에이전트 2018.11.02 156 CA
214 코압 (Co-Op)과 콘도 (Condo)의 차이점(0) 배 겸 변호사 2018.10.27 276 IL
213 자산인수와 주식인수 비교(0) 정동완 공인회계사 2018.10.27 150 CA
212 조금씩 흐름의 변화가 감지되는 10월의 부동산 시장 [..(0) 곽재혁 에이전트 2018.10.05 191 CA
211 세입자 vs. 건물주, 누가 수리해야하나(0) 배 겸 변호사 2018.09.28 269 IL
210 계약 보증금 되돌려 받기(0) 배 겸 변호사 2018.09.17 162 IL
209 달라진 젊은세대들의 주택시장에 대한 영향력; 2018년..(0) 곽재혁 에이전트 2018.09.11 169 CA
208 상용 임대차 계약서도 협상이 가능합니다. (0) 송동호 대표 변호사 2018.09.01 263 NJ
207 계약이 끝났는데 세입자가 안나간다면(0) 배 겸 변호사 2018.08.04 401 IL
206 리스계약, 5년 리스와 5년 옵션의 정확한 의미(0) 제임스 권 브로커 2018.06.02 701 CA
205 공동 소유주 동의 없이 집을 팔고싶다면?(0) 배 겸 변호사 2018.05.15 311 IL
204 미국 첫 주택 구매, 거주용이 유리할까? 임대주는 것..(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05.15 387 CA
203 주택 가격이 계속 올라가는데 앞으로의 주택 시장변화..(0) 곽재혁 에이전트 2018.05.04 369 CA
202 임대 양도 계약서 작성시 주의점(0) 이상일 변호사 2018.05.02 716 CA
201 상가를 계약할 때 옵션은 누가 권한을 가지고 있나요?(0) 제임스 권 브로커 2018.04.24 499 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