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상식 전체보기

홈 > 창업상식 >
전체보기
  • 전체보기
  • 창업전
  • 운영중
  • 매매중
검색영역
창업칼럼 배겸 변호사의 다른 시선 | 상식글 총 32

오픈업비즈 상담 전문가

  • 배 겸 (변호사)
  • 전화 : 1-847-777-1882 / 이메일 : k.bae@sisunlawllc.com
  • 주소 : 222 E. Dundee Rd., Floor 3, Wheeling, IL 60090
  • 홈페이지 : http://www.sisunlawllc.com
  • 약력
    • 일리노이주 변호사
    • 미국 연방 법원 등록 변호사
    • 미국 연방 조세 법원 등록 변호사
  • 약력 더보기

전문가 상담글 보기

전문가 칼럼 보기

제목 [운영중] 숏세일에 대한 이해
작성자 배 겸 변호사 작성일 2018.03.20 지역 IL

조회수(190) | 답글(0)

배 겸 변호사의 다른 시선

"숏세일에 대한 이해"

한국인이 타인종에 비해 부동산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는 말을 주변에서 쉽게 듣곤 한다. 인구 밀도가 높고 개발 가능한 지역이 제한적인 지리적 요건 때문인지는 몰라도, 한국에서는 부동산 투자를 통한 수익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이 사실이다. 한국인과 비슷한 문화를 공유하는 중국인 역시 부동산 투자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 하지만, 미국 부동산 통계를 보면 중국인들이 한인보다 압류 혹은 숏세일을 통해 집을 처분하는 빈도가 훨씬 낮다고 한다. 몇몇 전문가들은 이러한 현상에 대해 중국인들은 부동산을 구입하기 전 세심하고 충분한 재정 계획을 통해 향후 부동산 유지 및 관리를 효율적으로 잘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융자를 통해 부동산을 구입한 후 그 융자금을 제대로 상환하지 못할 경우, 융자 회사에 의해 부동산이 압류되는 것은 필연적인 순서라 하겠다. 하지만, 융자 상환에 실패한 부동산 소유주에게도 이러한 압류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이 존재한다. 바로 숏세일이다. 숏세일은 부동산 소유주가 융자회사와의 협의를 통해 부동산을 시세보다 낮은 가격으로 매각함으로써 전체 융자 금액을 탕감받는 일련의 과정을 일컫는다.

숏세일은 융자회사의 승인을 통해서만 가능하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융자회사를 설득하는 과정이 가장 중요하다. 이러한 설득을 위해 증명해야하는 필수 조건이 있는데, 우선 ‘Hardship Letter’를 통해 부동산 소유주가 실질적으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있음을 밝혀야 하고 또한 ‘Financial Worksheet’을 통해 현재 밀린 융자금액을 상환할 수 없는 상태임을 입증해야 한다.

결과적으로 부동산 소유권을 이전해야하는 소유주 입장에서는 압류와 숏세일에 큰 차이점이 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숏세일은 압류에 비해 몇 가지 장점이 있다.

첫째, 압류의 경우 통상적으로 크레딧 리포트에 7년 이상 기록이 남게 되지만, 숏세일의 경우 대체로 2-3년 후면 크레딧이 회복된다. 이는, 압류는 융자 상환금액을 변제하지 못한 채 부동산을 포기한 것이고, 숏세일은 융자회사와 ‘합의’ 하에 융자 금액을 탕감한 것으로 간주하기 때문이다. 둘째, 압류나 숏세일 어느 경우라 하더라도 융자회사 입장에서는 전체 융자 상환금액을 모두 돌려받지 못하기 때문에 항상 결손 금액 (융자 잔액)이 남게 마련이다. 하지만, 거의 모든 압류의 경우 이 결손 금액은 탕감되지 않고 부동산 소유주는 이 변제의무를 떠안아야 한다. 반면, 대부분의 숏세일의 경우에는 이 결손 금액이 탕감된다. 마지막으로, 숏세일의 경우 대부분의 융자회사에서 부동산 소유주에게 이사비용 명목으로 일정 금액을 클로징 때 받을 수 있도록 허락한다.

다만 한가지 주의할 점은, 숏세일을 통해 결손 금액을 탕감받았을 경우, 이 액수는 소득으로 간주하기 때문에 이에 해당하는 소득세를 지급해야 한다는 것이다. 융자회사는 탕감해준 결손 금액을 1099-C, Cancellation of Debts라는 서류를 통해 국세청에 보고하도록 되어있다.

이 소득세를 면제받기 위해서는 부동산 소유주가 파산 신청을 했거나, 혹은 그 당시 재산보다 빚이 더 많았다는 사실을 증명해야 한다. 2007년 발효된 연방 법안 (Mortgage Forgiveness Debt Relief Act)에 의거하면 본인이 거주했던 집의 융자 금액이 탕감되면 이를 소득에서 제외할 수 있었으나, 이 법은 2016년을 끝으로 만료되었다. 이 법안이 추가 연장될 가능성도 있지만, 이를 맹목적으로 기다릴 수 없는 노릇이기에, 숏세일을 진행하는 부동산 소유주는 소득세 역시 주의 깊게 검토해야 한다.


본 글은 시카고 중앙일보 2018년 03월 19일자에 기재된 칼럼입니다.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page=2&branch=HOME&source=&category=opinion.outercolumn&art_id=6066607

시선 웹사이트에서 칼럼 보기
http://www.sisunlawllc.com/news-events/law-media/

시선 페이스북에서 칼럼 보기
https://www.facebook.com/sisunlawllc/

목록
!
칼럼 내용은 전문가의 소견으로, 칼럼 내용과 관련하여 오픈업비즈의 법률적 책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네티즌 답글

댓글 등록 폼
닉네임
창업 컬럼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조회
[공지] 미국 세탁소 창업 구매 및 계약시 주의사항  관리자 2014.09.13 10626 CA
[공지] [미국창업 A to Z] 필요한 라이센스 및 퍼밋 안내  관리자 2014.08.28 24349 CA
[공지] 프랜차이즈 시작하기전 고려해야 할 사항들 관리자 2013.06.06 4583 CA
670 은퇴자의 사회 보장 연금(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07.16 44 CA
669 매장 절도 (Shoplifting), 이렇게 대처하세요! (0) 송동호 대표 변호사 2018.07.14 111 NJ
668 평생 일군 재산 잘 정리해야 한다(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07.07 89 CA
667 감가상각 공제의 환수(Depreciation Recapture)(0) 엄기욱 공인회계사 2018.07.05 62 CA
666 어떻게 하면 과세 소득을 줄일 수 있나?(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06.29 153 CA
665 2018 년 하반기 세금관련 중요 일정(0) 피터 손 공인회계사 2018.06.27 118 CA
664 복잡한 임대 계약법 한번에 정리하기(0) 배 겸 변호사 2018.06.22 119 IL
663 홈오피스 공제(Home office deduction) (0) 피터 손 공인회계사 2018.06.21 152 CA
662 7월 1일 LA시 최저인금 인상 (0) 피터 손 공인회계사 2018.06.16 132 CA
661 회계 방법에 따라 달라지는 세금, 현금주의와 발생주..(0) 정동완 공인회계사 2018.05.23 193 CA
660 비트코인, 소득에 대해서 어떻게 세금보고를 해야하나..(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05.17 205 CA
659 [영상칼럼] 비즈니스용 자동차, 구입을 할까? 리스를 ..(0) 안병찬 공인회계사 2018.05.10 179 CA
658 독립계약자와 종업원 구분은 어떻게 하나?(0) 김윤상 변호사 2018.05.10 121 CA
657 업무시간 외 업무관련 전화 및 이메일 대처법(0) 알렉스 차 변호사 2018.05.07 219 CA
656 매장 내 낙상 사고에 대한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방법.. (0) 송동호 대표 변호사 2018.04.27 276 NJ